SK텔레콤, 5G 밑그림 국내 최초 공개 – T뉴스

POC_170404_1

SK텔레콤이 5G 상용화를 위한 공식적인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SK텔레콤은 국내외 협력사들과 5G 서비스 및 핵심 기술에 대해 공식적으로 논의하고 진화 방향성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5G RFI(정보 제안 요청서, Request For Information)를 공개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RFI를 바탕으로 SK텔레콤은 협력사들과 5G 상용화 계획 및 의견을 서로 조율해,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등을 함께 정의할 계획입니다. 국내외 협력사들과 함께 5G 청사진을 제시하고,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핵심 기술 개발이 가속화되고, 기술 파편화도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RFI에는 SK텔레콤의 5G 추진 목적, 현황, 기술 요구사항 등이 담겨 있습니다. 참여하고 싶은 협력사는 답변서를 제출하면 됩니다. 이후 RFP(입찰 제안 요구서, Re-quest For Proposal) 발송 등의 절차를 거쳐 5G 상용화 준비가 본격화됩니다. 이번 RFI는 SK텔레콤의 홈페이지에서 모든 협력사에게 공개되었으며, 5G에 관심 있는 사업자들은 열람 가능합니다. RFI에 대한 답변서 제출 기한은 4월 27일까지입니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 준비와 병행해 협력사들과 글로벌 표준 활동도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번 RFI 논의 과정을 통해 이통∙장비 등 다양한 ICT 기업들이 동참, 표준화 협력도 한층 힘이 붙을 전망입니다.


특히, SK텔레콤은 협력사와 효율적인 5G 상용화 의견 조율을 위해 초고주파수 대역의 무선전송, 국내외 5G 로밍,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반의 신규 서비스 지원, 가상 인프라 지원, 5G와 LTE 융합 등 핵심 기술을 구체적으로 RFI에 포함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말 표준화가 완료될 ‘NSA(Non Standalone)’ 기반 5G 및 LTE 융합 기술도 더욱 활발하게 논의될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은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주요 사업자/제조사들과 함께 NSA(Non Standalone) 기반 표준을 올해 말까지 완료할 것을 3GPP에 제안하였으며, 지난 3월 3GPP Plenary 회의에서 최종 승인된 바 있습니다.


또한 지난 2월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글로벌 5G 연동 기술이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연합(NGMN: 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2017년 연구과제로 최종 승인된 만큼, 해당 기술이 협력사들과의 논의를 통해 글로벌 대표 기술로 발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SK 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RFI 공개는 SK 텔레콤이 협력사들과 함께 5G 생태계를 구축하고 상용화를 준비하는 공식적인 첫 걸음”이라며, “개방과 협력을 통해 5G 상용화를 앞당기고 고객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 Comments

'좋아요'가 더 좋은 포스트를 만듭니다.

Login

Welcome! Login in to your account

Remember me Lost your password?

Don't have account. Register

Lost Password

Register